휴맥스, 2천만불 규모의 셋톱박스 수출 계약 – 03/05/2001
스위스에 연이어 덴마크 키에울프사와 디지털 위성 셋톱박스 공급계약 체결 (2001년 3월 5일) –

경기침체로 특히 벤처업계에 위기가 감도는 가운데 연이은 대규모 수출계약으로 휴맥스는 해외에서 달러를 벌어들이고 있다. 디지털 정보가전 선도업체 휴맥스(대표 변대규, //www.humaxdigital.com)는 지난달 200만불 규모의 셋톱박스 수출계약에 이어 이번에는 덴마크의 대형 가전 유통사 키에울프(Kjaerulff)사와 연간 2천만불 규모의 셋톱박스 수출계약을 체결했다고 5일 발표했다. 이번 계약으로 휴맥스는 스칸디나비아 시장에서도 노키아 등과 같은 세계적인 기업들과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

덴마크의 키에울프사는 1957년에 설립, TV, 비디오, 셋톱박스 등 가전제품을 스웨덴, 덴마크, 노르웨이 등 스칸디나비아 시장에 공급하고 있는 대형 가전 유통업체. 이번에 키에울프사에 공급하는 셋톱박스(모델명 VACI-5350)는 현재까지 나와있는 위성 방송용 기술이 모두 응집되 어 있는 제품으로 바이억세스(Viaccess) CAS(Conditional Access System ; 수신제한장치)와 CI(Common Interface ; CAS 기능을 수행하도록 정의된 인터페이스)가 내장되어 있다. 또한 OpenTV EN1(대화형 TV를 가능하게 하는 미들웨어)을 지원하여 홈쇼핑, 일기예보, 시청률 조사 등 다양한 인터랙티브 서비스가 가능하다.

스칸디나비아 시장 개척을 목표로 개발된 이번 디지털 위성 셋톱박스 수출의 성공으로 자신감을 얻은 휴맥스는 케이블 및 지상파 셋톱박스도 연이어 출시할 예정이다. 휴맥스의 이용훈 해외영업팀장은 “이번 수출계약으로 스칸디나비아 시장에도 휴맥스의 제품을 공급할 수 있게 됐다”며 “휴맥스 브랜드 이미지를 더욱 확고히 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자신감을 피력했다.

지난달 스위스 밸레스콤사(Valaiscom)와의 200만불 수출계약에 이은 이번 키에울프사와의 2,000만불의 수출계약 성사로 휴맥스는 명실공히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수출 벤처 기업임을 다시 한번 입증하게 되었으며 하반기 국내 디지털 위성방송 시장이 열리면서 더욱 주목 받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지난해 1,425억원의 매출을 올린 휴맥스는 유럽시장의 확대와 미국시장 진출 등으로 올해 2,500억원의 매출을 거뜬히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