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맥스, 네덜란드서 N-스크린, 스마트박스 등 차세대 제품 선보여 ( 2011년 9월 7일 )

– 네덜란드에서 N-스크린.스마트 박스 등 차세대 셋톱박스 선보이며 유럽 시장 공략 강화
휴맥스가 네덜란드에서 N-스크린.스마트박스 등 차세대 셋톱박스를 선보이며 유럽 시장 공략 강화에 나섰다.

휴맥스(대표 변대규, www.humaxdigital.com)는 오는 9월 8일~13일까지 네덜란드 암스텔담에서 열리는 유럽 최대의 미디어 전시회인 ‘IBC 2011’에 참가, 최근 방송?통신 업계의 화두로 떠오르고 있는 N-스크린.스마트 박스 등 차세대 셋톱박스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7일 밝혔다.

휴맥스가 이번에 시연하는 ‘N-스크린’ 서비스는 셋톱박스에 저장되어 있는 콘텐츠를 스마트폰, 태블릿 등 다양한 기기에서 공유할 수 있으며, 스마트폰 등으로 원격으로 방송 프로그램을 녹화할 수 있는 ‘리모트 레코딩’(Remote Recording) 기능과 스마트폰을 통한 리모콘 기능 구현이 가능하다. 특히, 아직은 메인 칩이 상용화되지 않아 실시간 방송 스트리밍(Streaming)을 지원할 수 없으나, 상용화가 예상되는 내년부터는 셋톱박스를 활용하여, 가정 내의 다양한 디지털 기기를 통해 실시간 방송 시청이 가능하게 된다.

 

‘N-스크린’(N-Screen)은 기존에 거실의 메인 셋톱박스에 저장된 콘텐츠를 각 방의 셋톱박스와 공유할 수 있도록 했던 ‘멀티 룸’(Multi-Room) 서비스를 확장, 셋톱박스를 통해 TV뿐 아니라, 스마트폰, 태블릿 등 다양한 기기에서 실시간 방송 및 콘텐츠 공유 등이 가능한 서비스로 한층 더 강화된 홈네트워크 서비스인 셈이다.

 

휴맥스는 금년 말 다양한 N-스크린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안드로이드 마켓에 스마트폰?태블릿용 앱(애플리케이션)을 업로드하고, 중동 시장을 시작으로 독일 등 유럽 지역으로 제품 공급을 확대해 갈 계획이다.

 

또한, 휴맥스는 위성, 케이블, 지상파 방송 등 전통적인 방송 플랫폼을 활용하지 않고 인터넷(IP)망을 통해 주문형 비디오(VOD), 유튜브, 페이스북 등 다양한 방송?미디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스마트 박스’(Smart Box) 시제품을 선보였다. 휴맥스는 이 제품을 내년 상반기 중동 시장을 시작으로 전 유럽에 순차적으로 출시할 계획이다.

휴맥스 변대규 사장은 “지난 10~20 년간 방송 산업은 디지털화, HD 전환 등 주기적인 변화는 겪었지만, 최근에는 방송에 인터넷(IP) 서비스가 결합되기 시작하면서 전례 없이 빠른 속도로 기술 진화가 일어나고 있다”며, “기존의 전통적인 방송 솔루션에 대한 리더쉽을 바탕으로 새롭게 부상하는 인터넷(IP) 기반의 방송 서비스에서도 시장을 선도해 나갈 수 있도록 다양한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매년 9월 네덜란드 암스텔담에서 개최되는 IBC(International Broadcasting Convention)는 유럽 최대 규모의 미디어 전시회로 올 해는 9월 8일~13일까지 엿새간 개최된다. 전세계 140여 개국에서 1,300여 기업체가 전시에 참여하며 업계 관계자 48,000여 명이 관람한다.

 

※참고(사진) :휴맥스는 9월 8~13일까지 네덜란드 암스텔담에서 개최되는 유럽 최대 규모의 미디어 전시회에 참가, N-스크린, 스마트박스 등 차세대 셋톱박스 기술을 선보인다. 사진은 지난 해 IBC에 참가한 휴맥스의 전시 부스와 전시장 전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