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맥스,’자동차 전장사업’ 본격 시동 ( 2012년 5월 22일 )

– 카오디오AVN 전문 업체 ‘대우아이에스’社에 200억원 추가 투자… 총 250억원 투자, 지분 50% 확보
– 완성차 시장 본격 진입 의미…올 해 자동차 전장사업에서 매출 2,500억원 목표
————————————————————————————————
휴맥스가 ‘자동차 전장사업’을 본격화한다.

휴맥스(대표 변대규, www.humaxdigital.com)는 21일 이사회를 열고, 차량용 오디오 및 AVN((오디오?비디오?내비게이션) 전문업체인 ‘대우아이에스’社의 유상증자에 참여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대우아이에스는 휴맥스가 지난 2009년 12월 50억원을 투자한 바 있는 회사로, 이번에 200억원을 추가로 투입하면서 총 250억원을 투자, 50%의 지분을 확보하고 직접적인 경영권을 행사할 수 있게 된다.

휴맥스는 지난 2009년 주력사업인 디지털 셋톱박스 사업에 이어 새로운 성장동력의 일환으로 자동차 전장사업에 뛰어들기로 결정 한 바 있으며, 지난 2~3년간 대우아이에스 지분투자와 자동차용 셋톱박스 제품을 일본 시장에 선보이는 등 사업 본격화를 준비해 왔다.

이번 투자는 그 동안 휴맥스가 소규모 조직으로 자체적으로 준비해왔던 전장사업을 확대하는 의미와 함께, 오랫동안 GM, 르노닛산 등 글로벌 자동차 업체에 오디오 및 AVN을 공급해온 대우아이에스의 경영권을 확보하게 됨으로써 자연스럽게 완성차 시장에 진입, 본격적으로 이 사업을 전개할 수 있음을 시사한다.

휴맥스 변대규 사장은 “이번 투자를 통해 대우아이에스가 확보하고 있는 기존 고객기반을 통해 1차적인 진입 장벽을 극복하고, 20여 년간 축적한 휴맥스의 하드웨어?소프트웨어 개발 능력과 생산, 구매, 품질 등 제조 역량을 접목하여 하이엔드(High-end) 제품에 대한 대응력을 확보한다면, 충분한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며, “방송의 디지털화라는 산업의 변화를 활용하여 셋톱박스 시장에서 사업 혁신의 기회를 찾아낸 것처럼, 자동차 시장에서 또 다른 사업 혁신에 도전하는 셈”이라고 말했다.

휴맥스는 최근 전장 산업이 차량 내부의 네트워크, 차량과 IT 기기?차량과 외부 네트워크 간의 연결성(Connectivity)이 중요해지고 제품의 교체 주기가 빨라지고 있는 데다, 자동차 업계가 전장 제품의 개발?구매를 특정 자회사에 의존하는 구조를 탈피하고 있는 상황이어서 가능성이 있다는 판단이다.

휴맥스는 앞으로 개발?제조 역량을 바탕으로 제품 경쟁력 및 기존 고객사에 대한 대응력을 강화하고, AVN 등 하이엔드 제품의 선행개발에 집중하는 등 제품 라인업 다양화와 고객 기반 확대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한편, 대우아이에스는 지난 2007년 대우일렉트로닉스의 카오디오 사업부에서 분리된 회사로 1971년 설립 후, 1979년 차량용 오디오를 개발?생산하면서 30년 넘게 GM, 르노닛산 등 글로벌 자동차 업체를 대상으로 차량용 오디오 및 AVN 제품을 공급해 왔다. 지난 2010년 1,111억원, 2011년 1,666억원의 매출을 기록한 데 이어, 올해 2,500억원의 매출을 목표하고 있으며, 내년에는 3,000억원의 매출 성장을 전망하고 있다.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