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parking_logo
휴맥스가 국내 주차장 운영 1위 업체 하이파킹을 인수했다. 주차장 기반의 다양한 모빌리티 서비스를 결합해 ‘멀리 모빌리티 서비스 플랫폼’ 기업으로 변신을 시도한다.

휴맥스는 국내 사모투자펀드(PEF) 운영사 스틱인베스트먼트와 함께 국내 1위 주차장 운영 업체 하이파킹(대표 박현규) 지분 100%를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하이파킹은 건물주로부터 주차장 운영을 위탁받아 운영 수익을 창출하는 업체다. 1999년 설립해 20여 년간 쇼핑몰, 호텔, 오피스, 공항 등 다양한 형태 주차장 운영 노하우를 축적했다. 특히 보유 주차장의 80% 이상을 서울, 경기, 인천 등 수도권을 중심으로 확보하고 있어 향후 다양한 부가서비스를 창출할 수 있는 고객 포트폴리오를 보유했다. 하이파킹 기존 주주인 PEF 운영사 VIG파트너스는 작년 말 호주 윌슨그룹아시아가 보유한 하이시티파킹(구 윌슨파킹코리아)을 인수하면서 업계 선두로 올라섰다.

hiparking_stake
<하이파킹 인수구조>
이번 투자는 휴맥스가 지난해 투자한 렌터카·커뮤니티 카셰어링 중계 플랫폼 업체 ‘플랫’에 휴맥스와 스틱이 총 1950억원의 유상증자를 실시하고, 플랫은 1700억원에 하이파킹 지분 100%를 인수하는 구조다. 투자 이후 플랫은 ‘휴맥스모빌리티’로 사명을 변경한다. 휴맥스모빌리티는 커뮤니티 카셰어링 사업과 주차장 운영 사업을 영위한다.

휴맥스의 이번 인수는 주차장이 자동차 공유 및 자율주행 서비스 거점으로 부상하는 등 향후 모빌리티 사업의 허브가 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휴맥스모빌리티는 도심 주요 거점에 위치한 주차 공간을 기반으로 렌터카 및 커뮤니티 기반 카셰어링 서비스를 제공하고, 주차 공간 내에서 정비, 세차, 충전서비스 등 다양한 모빌리티 서비스를 결합하는 등 모빌리티 서비스 허브로 키워간다는 계획이다.

주차장 운영 시장은 건물주와 자산운용사들이 주차장을 통한 수익화에 관심이 높다. 최근에는 인근에 상업시설이 많은 오피스텔 등 주거용 건물도 주차장 수익화에 관심을 갖기 시작하면서, 앞으로 시장 전망이 밝을 것으로 평가된다.

또 국내 주차 요금은 글로벌 시장에 비해 여전히 낮은데다, 최근 주차 공간이 카셰어링과 자율주행 허브로 떠올라 업계 관심도가 크게 증가했다. 실제로 지난 3년간 주차장 운영 사업을 전문으로 하는 주요 5개 업체 매출 성장률은 약 20%에 이르는 등 빠른 성장을 보이고 있다.

해외에서도 주차장을 미래 모빌리티 사업 허브로 육성하려는 시도가 활발하다. 최근 소프트뱅크는 미국의 전통적인 주차장 운영사업자들을 인수합병했다. 이를 통해 도심에 위치한 주차장을 활용한 자율주행 및 라이드 셰어링, 스쿠터 셰어링, 음식 배달, 차량 유지보수 등 다양한 모빌리티 서비스 거점화를 시도하고 있다.

일본에서도 주차장 운영 업체가 2009년부터 렌터카 업체를 인수하고, 카셰어링 차량수를 증가시키면서 시장 성장을 주도하고 있다.

이번 인수를 통해 휴맥스는 ‘멀티 모빌리티 플랫폼’ 회사로 변신을 시도한다.

최근 FMS(Fleet Management System), 카셰어링 디바이스 플랫폼, 카셰어링 서비스 플랫폼 등 모빌리티 분야에 집중 투자하며 사업 전환을 준비해온 휴맥스는 이번 인수를 계기로 기존 게이트웨이 사업 외에 모빌리티 사업을 새로운 주력사업으로 육성해 갈 계획이다.

김태훈 휴맥스 대표는 “주차장은 향후 모빌리티 서비스의 시작이자 종착지로 뉴 모빌리티 시대의 허브가 될 것”이라면서 “그룹 내 다양한 모빌리티 역량을 연계해 주차장을 중심으로 카셰어링, 전기차 충전, 물류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접목하고 차별화된 멀티 모빌리티 서비스를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공동투자자로 나선 스틱인베스트먼트는 “하이파킹이 보유한 주요 거점이 모빌리티 서비스와 결합해 새로운 시장을 창출하고, 공유경제 성공의 핵심인 가동률 증대가 가능한 사업 모델로 빠른 성장을 기대한다”면서 “향후 다양한 모빌리티 서비스 확대를 통해, 휴맥스모빌리티가 모빌리티 플랫폼(MaaS)의 선도 기업으로 성장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 끝 –